10월 수출 19.5% 감소…11개월 연속 감소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19-10-21 1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자부 “지난해 수출 기저효과로 봐야” 분석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  연합뉴스

▲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
연합뉴스

10월 수출이 반도체 등의 부진으로 지난 20일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0% 가까운 감소세를 보였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68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9.5%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지난해보다 하루 적은 13.5일로, 이를 감안한 일평균 수출액은 13.5% 줄었다. 월간 수출은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 감소했다. 이달 수출 부진으로 월간 수출이 11개월 연속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조업일수 기준으로 보면 수출 감소폭이 나쁘지는 않았고 특히 작년 동기에 워낙 수출 실적이 좋아서 기저효과를 봐야 한다”며 “월말로 갈수록 수출액이 늘어나는 만큼 10월 수출 실적은 좀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 품목별 수출을 보면 반도체가 28.8% 감소했고 승용차(-6.5%), 석유제품(-38.4%), 선박(-8.4%) 등이 줄었다. 신제품 출시 등의 영향으로 무선통신기기(44.8%), 가전제품(11.7%) 등은 수출액이 늘었다.

국가별로 경기 둔화 경고등이 켜진 중국 수출이 20.0% 줄었고 일본도 21.3% 감소했다. 미국(-17.4%), 베트남(-2.3%), 유럽연합(EU)(-36.6%) 등지로 수출도 감소세를 보였다. 중동(1.5%), 싱가포르(17.7%) 등은 수출액이 증가했다.

10월 1~20일 수입은 254억달러로 지난해와 비교해 20.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보통신기기(9.5%), 승용차(32.1%) 등은 증가했고 원유(-31.5%), 기계류(-15.9%), 가스(-39.1%), 석유제품(-37.0%) 등은 감소했다.

일본에서의 수입이 30.1% 줄어들었고 중국(-9.2%), 중동(-34.8%), 미국(-21.9%), EU(-16.4%)의 수입도 감소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