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솔로 데뷔’ 러블리즈 케이 “본명처럼 꾸미지 않은 진심”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2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러블리즈의 메인보컬 케이(24)가 멤버 중 처음으로 솔로 앨범을 발매했다. 예명 앞에 본명 김지연을 내세워 좀 더 인간적인 자신의 모습을 담았다.

최근 서울 마포구 울림엔터테인먼트 사옥 인근 카페에서 만난 케이는 “아직도 꿈같다”며 들뜬 분위기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타이틀곡 ‘아이 고’(I Go)를 받아든 건 지난해였다. 하지만 솔로 데뷔가 확정된 건 아니었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녹음했다”고 했다. “제가 먼저 나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진짜 잘하고 싶다”며 눈동자를 빛낸 케이는 “혼자서도 무대를 잘하는 가수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러블리즈 멤버 중 첫 솔로 주자로 나온 데는 청초한 미성의 보컬 실력, 타고난 애교로 특징지어지는 캐릭터가 한몫했을 터다. KBS2 ‘뮤직뱅크’로 1년을 꽉 채워 활동하면서 얻은 대중적인 인지도도 그만의 강점이다.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 5주년을 앞두고 있는 러블리즈는 그동안 ‘러블리즈표 청순’으로 대표되는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케이는 첫 솔로 앨범에 “노래 하나하나에 저만의 이야기를 담았다. 김지연의 감성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그룹일 때와는 다른 색깔을 보여주려 노력했음을 드러냈다. 녹음할 때도 조금은 다른 느낌을 내려고 했다.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의 러블리즈 케이일 때는 상큼하고 예쁘게 부르는 데 집중했다면, 김지연으로서는 꾸미지 않은 목소리에 진심을 담으려고 했다. “무조건 예쁘게 내려고 하지 않았다. 예쁘게 안 나오더라도 감정이 잘 나오면 오케이였다”는 설명이다.

타이틀곡 선정에도 직접 참여했다. ‘아이 고’가 ‘드리밍’(Dreaming)이 타이틀곡을 놓고 경쟁할 때 케이는 ‘아이 고’를 밀어붙였다. 케이의 확고한 마음에 소속사 대표도 수긍했다. 케이는 “이 곡을 들으면 힘이 났다. 그 마음을 많은 분들께 알리고 싶었다. 다들 힘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는 이유를 들려줬다.

‘보컬리스트’로의 성장에 집중하고 싶은 그는 첫 솔로 앨범임에도 작사·작곡에 참여하지 않았다. “작사·작곡 능력이 없다”고 말하며 배시시 웃은 그는 보컬로서의 강점에는 자신 있는 대답을 꺼냈다. 케이는 “체구는 왜소하지만 큰 울림이 있다고 생각한다. 미성이지만 강하고 파워풀할 수 있다는 걸 알려드리겠다”고 자부했다. 그러면서 “그런 울림을 들려드리고 싶어서 완전 라이브로, 목소리 하나만으로 무대에 설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 러블리즈 케이(김지연).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출연하고 있는 엠넷 예능 ‘퀸덤’에서 화제를 모은 AOA, 오마이걸, (여자)아이들 등 동료 그룹들에 비해 빛을 보지 못했다는 평가가 많다. 케이는 “그런 게 저도 조금은 아쉽다”면서도 “그래도 후회는 없다. ‘퀸덤’에서밖에 보여줄 수 없는 무대니까. 해보고 싶은 걸 다해보자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며 웃었다. 이어 “콘셉트가 다 다른 걸그룹들이 나오다 보니 저도 무대 매너나 표정 등 많은 것을 배웠다. 솔로 앨범 준비에도 도움이 많이 됐다”고 부연했다.

솔로 가수로서 이제 첫발을 뗀 케이는 닮고 싶은 선배로 보아를 꼽았다. “너무 좋아하는 선배님이자 롤모델이다. 댄스곡도 발라드도 잘 하신다. 보아 선배님 무대를 제일 많이 봤던 것 같다”고 했다. 이번 앨범에서는 발라드로 활동하지만 언젠가 보아처럼 퍼포먼스를 보여줄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도 춤은 자신 없지 않다”며 “퍼포먼스를 가미한 무대도 한 번쯤은 보여드리고 싶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