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석탄 밀거래 의심 선박, 日항구 빈번히 드나들어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19: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 경북 포항 남구에 있는 포항신항만에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을 받고 있는 토고 국적 선박 ‘DN5505’호가 정박해 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한국 정부가 올해 2월 러시아 나홋카항에서 석탄 3천217t을 싣고 포항항에 들어온 DN5505호를 억류해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2019.7.16  연합뉴스

▲ 16일 경북 포항 남구에 있는 포항신항만에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을 받고 있는 토고 국적 선박 ‘DN5505’호가 정박해 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한국 정부가 올해 2월 러시아 나홋카항에서 석탄 3천217t을 싣고 포항항에 들어온 DN5505호를 억류해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2019.7.16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 근거, 입항을 금지한 화물선이 일본 항구를 빈번히 드나든 것으로 드러났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이는 그간 다른 일본 매체를 통해 종종 보도된 내용이지만, 관련 선박 수와 누적 횟수가 가장 많아 주목된다.

보도에 따르면 2017년 8월 유엔 안보리 결의로 금지된 북한산 석탄 수입에 관여한 혐의로 한국 정부가 지난해 8월 이후 제재를 가한 여러 척의 선박이 최소한 총 26차례에 걸쳐 일본 각지에 기항했다.

교도는 민간업체의 선박 추적 데이터와 일본 해상보안청 정보를 분석한 결과라면서 한국 정부가 입항금지 조처를 하기 전까지를 포함하면 유엔 안보리 결의 이후 해당 선박의 일본 기항 횟수가 100차례를 넘는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이들 선박이 북한 입항을 전후해 러시아와 중국에 들르는 방법으로 석탄 원산지를 위장해 유엔 제재를 피하는 거래에 일본 항만이 이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확인했지만,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원이 되는 북한의 석탄 밀수출에 관여한 혐의가 있는 선박이 자유롭게 일본 항구를 드나든 실태가 밝혀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