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손학규, 바른미래당을 공산미래당으로 만들어”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당 “당내 비난 한국당에 돌리는 孫, 철지난 구태”
전권혁신위 수용 촉구 발언 듣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최고위원의 전권혁신위 수용 촉구 발언을 듣고 있다.   2019.5.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권혁신위 수용 촉구 발언 듣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하태경 최고위원의 전권혁신위 수용 촉구 발언을 듣고 있다.
2019.5.29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20일 당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최고위원에 대한 직위해제 징계를 결정한 데 대해 “손학규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공산미래당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반도에 공산당 하나도 버거운데 손 대표가 하나 더 만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이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사유가 드러났는데 사적인 술자리에서 대화가 녹음된 걸 갖고 징계를 했다고 한다”며 “술자리에서 욕설과 비하, 비방 발언을 했다는 건데 이건 술자리 발언을 녹음해서 윤리위에 제출한 사람을 징계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술자리에서도 편하게 말 못하는 당이 된 것”이라며 “북한식 5호 감시제 하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적다고 손 대표 마음대포 폭정을 휘두르고 있다”며 “칼춤 추는 독재의 말로는 항상 비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서 한국당은 망할 것’이라고 발언한 손 대표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황규환 청년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손 대표가 집안싸움 와중에 난데없이 한국당을 향한 막말을 쏟아냈다”며 “당 내 비난에 상처받아 한국당에 화풀이한 심정이라면 한 번 쯤 넘어갈 수도 있겠지만 본인의 리더십 부족과 독단적 태도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한국당에 돌려보려는 얄팍한 꼼수가 비단 이번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황 청년부대변인은 “타인에 대한 비난을 통해 자신의 잘못을 덮으려 하고, 이런 행동이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이라 믿는 것은 철지난 구태”라며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갈 길 바쁜 한국당은 다른 당 집안싸움에 일말의 관심도 없으니 손 대표도 종로에서 뺨맞고 한강에 눈 흘기지 말고 본인 갈 길만 가시라”고 했다.

손 대표는 지난 19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조국 전 장관 일가 엄정 수사 및 검찰개혁 촉구 결의대회’에서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겨냥해 “(변혁은) 문재인 정권 실정에 한국당 지지율이 좀 오르는 것 같으니 거기 붙어서 공천 받아 국회의원 공짜로 해볼까 한다”며 “다음 총선에서 한국당이 일어서기는 커녕 망할 것”이라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