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檢 정경심 교수 조사 17일 마무리…이번주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15: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개혁 방안을 발표한 후 자리를 떠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개혁 방안을 발표한 후 자리를 떠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6차 조사에 대한 조서열람을 지난 17일 모두 끝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모두 마친 검찰은 이번 주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서울신문 취재에 따르면 정 교수는 지난 17일 오후 검찰청에 일곱 번째로 출석해 전날 있었던 6차 조사에서 끝내지 못한 피의자 신문조서 서명 날인을 마무리했다. 전날 오후 1시 10분쯤 출석했던 정 교수는 당일 조사를 마치고 조서열람을 진행하던 도중 자정이 되어 귀가했다. 이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다음날 바로 정 교수를 불러 조서열람을 마저 진행한 뒤 신문조서 서명 날인까지 모두 끝마치고 돌려보냈다. 이날 추가 조사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7차 출석을 마지막으로 검찰은 사실상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모두 끝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는 자녀 입시 특혜, 사모펀드, 웅동학원 등 조 전 장관 일가에게 주어진 의혹의 중심에 자리 잡고 있어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크다. 특히 정 교수는 검찰 수사 이후 자신의 자산관리인으로 하여금 컴퓨터를 교체·반출하게 하는 등 증거인멸을 교사한 혐의도 받고 있어 구속 필요성이 더해지고 있다.

다만 최근 정 교수가 뇌종양과 뇌경색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검찰은 변호인단에 진단명을 알 수 있는 자료를 제출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정 교수 측 변호인이 의료기관명을 가린 입퇴원 증명서만 제출하면서 ‘진위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검찰은 이른 시일 안에 웅동학원 채용비리 의혹을 받는 조 전 장관 동생 조모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