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자동차부품 제조 공장서 화재

입력 : ㅣ 수정 : 2019-10-19 2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시간만에 진화 ...인명 피해 없어
19일 낮 12시 10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 공장에서불이 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 19일 낮 12시 10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 공장에서불이 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19일 낮 12시 11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화재 당시 공장 기숙사 안에 있던 7명은 스스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9대와 인력 73명을 동원해 오후 1시59분 완전 진화했다. 잔불 정리에는 장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