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사퇴 후 첫 장외집회…“문재인 정권 심판하자”

입력 : ㅣ 수정 : 2019-10-19 2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집회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19.10.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집회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19.10.19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9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정부 정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비판했다.

이날 집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처음 열린 것이다. 이에 따라 집회 구호도 ‘조국 사퇴’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으로 바뀌었다. 내년 총선 승리를 염두에 두고 정국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당원과 지지자들은 세종문화회관 앞부터 광화문역 7번 출구 인근을 가득 메우고 ‘파탄안보 즉각시정’, ‘국민명령 공정정의’, ‘폭망경제 살려내라’, ‘국민명령 국정전환’ 등 문구를 쓴 피켓을 들었다. 앞서 한국당은 각 당협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현역 의원 400명, 원외당협위원장 300명’ 등 인원 동원 할당량을 정해 당원의 참석을 독려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과 선거법 개정안을 ‘독재를 위한 악법’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경제 및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 장외집회를 한다니까 여권에서는 조국 사태가 끝났는데 무슨 장외집회냐고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당연히 계속 싸워야 하고 더 가열차게 싸워 반드시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요즘 국민의 분노가 반영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고 강조하며 집회에 힘을 보탤 것을 호소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은 우리가 사퇴시켰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라며 “무능·위선 정권에 대한 심판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못 살겠다. 갈아보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손흥민 선수는 북한에서 경기한 뒤 안 다치고 돌아온 것만으로 다행이라고 했다. 국가대표 선수의 안녕 하나 지키지 못하는 게 나라냐”라고 했다.

집회에 참석한 당 지도부와 당원·지지자들은 청와대 인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까지 가두행진을 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