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라마단씨, 조종 한번 해보세요” 기장 평생 조종 못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9 0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비행기를 조종하다 유명인을 조종실 안에 불러 들인 이집트 파일럿이 평생 조종간을 잡을 수 없게 됐다.

이집트 배우 겸 가수로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다는 평을 듣는 모하메드 라마단(31)은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동영상을 하나 올렸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만 700만명이 넘는 그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열리는 음악축제에 참가하기 위해 밴드 멤버들과 함께 탑승한 ‘스마트 애비에이션’의 개인 여객기 안에서 카메라를 향해 “이런 일로는 처음인데 난 이 비행기를 조종할 것”이라고 말한다. 이어 그가 조종실 안에 들어가는 모습이 나오고 기장 옆 부기장석에 앉아 조종간에 손을 올려 놓는다. 이때 누군가 “신께 맹세하건대 모하메드 라마단이 지금 이 비행기를 조종하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이집트 항공당국은 탑승객은 비행 중 어떤 일이 있더라도 조종실 안에 들어가선 안된다며 기장에겐 평생 조종 금지, 부기장에서 1년 동안 조종 금지 명령을 내렸다고 영국 BBC가 18일 전했다. 스마트 애비에이션 최고경영자(CEO)도 자리에서 물러났다.

히트곡 ‘마피아’가 유튜브 조회 수만 1억 5800만 회를 넘기는 등 엄청난 팬을 거느리고 있는 라마단은 과거에도 입길에 오른 적이 적지 않았다. 지난 8월에도 콘서트 도중 속이 훤히 비치는 셔츠를 입고 도발적인 춤사위를 선보여 보수적인 이집트에서 공연하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는 청원이 쏟아졌다. 2016년에도 팬들 대부분이 소득이 적다는 점을 아랑곳 않고 두 대의 명품 자동차를 구입했다고 떠벌여 빈축을 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