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화성 8차사건 진실 밝혀야” 국감서 한목소리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문기술자’ 이근안 당시 수사참여 의혹 제기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경찰 수뇌부가 증언 선서를 하고있다.

▲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경찰 수뇌부가 증언 선서를 하고있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한목소리로 화성연쇄살인 8차사건에 대한 실체적 진실 규명을 촉구했다.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과거 8차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처벌받은 윤모(52) 씨의 판결문을 보니 윤씨를 범인으로 지목한 이유가 부실하고,절름발이라고 놀림당한 게 범행 동기인데 어떻게 피해자 자택의 1m가 넘는 담장을 뛰어넘겠나”라며 “당시 현장검증 등에 문제가 있는지 밝혀달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또 “현재 윤씨 측이 재심 청구를 위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는데 경찰이 협조를 제대로 안 한다는 얘기가 있다”며 “윤씨가 재심을 청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경찰에 30년 몸담았지만 당시 경찰이 윤씨를 범인으로 특정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감별법은 처음 듣는다”며 “이 분석기법으로 범인을 특정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 국과수와 함께 조사해 달라”고 주문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차 사건뿐만 아니라 화성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56)가 자백한 청주에서 저지른 2건의 살인사건 때도 억울한 시민들이 범인으로 몰려 재판까지 넘겨졌다가 간신히 무죄를 받은 사실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화성사건 범인으로 밝혀진 이춘재를 경찰이 검거하지 못한 데 대한 질타도 있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은 “화성사건 10건 중 3건은 이춘재의 직장에서 반경 5㎞ 안에서 이뤄졌다”며 “범인의 혈액형을 B형으로 단정해 놓쳤고 구타에 의한 것으로 알려진 윤씨의 진술만 믿고 그를 20년 동안 억울하게 옥살이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화성사건을 자세히 정리해서 경찰 수사의 교범으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화성사건은 인류 역사상 보기 드문 특이한 사례”라며 “이 시점에서는 모든 것을 다 정리해서 백과사전으로 만들어 경찰 수사의 전범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시 화성경찰서에 공교롭게도 ‘고문기술자’로 알려진 이근안 씨가 화성사건의 8차 사건이 발생한 1989년까지 근무한 것으로 안다”며 “이씨가 당시 형사들에게 고문기술을 전수해줬을 가능성이 있어 이 부분도 조사해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반기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사건수사본부장은 “이씨가 수사에 참여한 기록은 없고 당시 화성경찰서에서 근무했는지 여부는 인사 기록상 확인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씨가 화성사건 수사에 투입됐는지 등에 대해서는 다시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글·사진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