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사관저 기습 진입 한국대학생진보연합 19명 연행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군 지원금 증액 요구 해리스 떠나라”
사다리 2개 타고 17명이 대사관저 담 넘어
남대문서·노원서·종암서로 연행
18일 서울 중구 미국 대사관저에 진입한 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다. 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 18일 서울 중구 미국 대사관저에 진입한 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이 현수막을 들고 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다.
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회원 19명이 18일 서울 중구 미국 대사관저에 기습으로 진입했다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과 대진연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50분쯤 사다리를 타고 미국 대사관저 담을 넘어 마당에 진입한 후 점거 농성을 벌였다. 19명 중 17명은 진입에 성공했고 2명은 경찰의 제지로 담을 넘지 못했다. 안쪽으로 들어간 이들은 대사관저 건물 앞에서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주한미국대사)는 이땅을 떠나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농성을 벌였다. 또, “분담금 인상 절대 반대”, “내정간섭 해리스 반대” 등을 외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점거 농성 1시간 여만인 오후 4시10분쯤 대진연 회원들을 연행했다. 이들은 경찰과 현장에서 몸싸움을 벌이고 연행되는 와중에도 “미국은 우리나라를 나가라”, “미군 철수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이들을 공동건조물침입 등 혐의로 체포해 남대문경찰서, 종암경찰서, 노원경찰서로 분산 연행했다. 경찰은 대사관저에 무단 침입한 이유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대진연 관계자는 “미국이 내년 주한미군 주둔비 지원금으로 50억달러(약 6조원)를 요구한 것에 대한 시위”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 혈세 강탈을 막고 자주적인 나라를 만들기 위해 싸운 대학생들에 돌아온 것은 강압적 진압과 연행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진연 회원들은 이날 오후 6시30분 남대문경찰서 앞에서 연행된 대학생들의 석방 촉구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한편, 대진연 회원 7명은 지난 4일에도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을 기습 점거해 농성을 벌이고 경찰 연행을 방해한 혐의로 체포된 바 있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