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법적조치”… 외압 논란엔 선긋기

입력 : ㅣ 수정 : 2019-10-17 2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방위, KBS 국감
한국 “일개 유튜버에 당했는데 가만있나”
민주당 “김경록 인터뷰 유출, 신상필벌”
서초동 촛불집회 보도 헬기사용 도마위
“평양축구 중계 계약금 반환소송 할 상황”
‘謹弔 KBS’ ‘양승동 나가레오’ 피켓 등장 양승동(왼쪽) KBS 사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정감사 오전 일정을 마친 뒤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謹弔 KBS’ ‘양승동 나가레오’ 피켓 등장
양승동(왼쪽) KBS 사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정감사 오전 일정을 마친 뒤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양승동 KBS 사장은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의 KBS 기자 성희롱 방송에 대해 “성희롱 부분은 법리 검토를 했고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자사 직원이 밖에서 일개 유튜버에게 성희롱을 당했는데 가만히 있는 사장이 사장이라고 할 수 있느냐”고 따졌다. 양 사장은 “유 이사장을 고발하겠느냐”는 한국당 박대출 의원의 질문에 “내부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지만 “유 이사장이 성희롱 가해자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사장으로서 유 이사장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했느냐”고 묻자, 양 사장은 “공식적으로 안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KBS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의 자산관리인 김경록씨 인터뷰 논란과 관련해 진상조사위를 꾸린 데 대해 “청와대나 외압 때문에 굴복한 것이 아니냐”고 물었고, 양 사장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한국당 정용기 의원은 주로 명절 귀성 스케치와 호우·산불 피해 취재에 사용하는 헬기가 서초동 촛불집회 보도에 쓰인 것을 문제 삼았다. 정 의원은 “헬기까지 동원해 극도의 보도편향성을 드러낸 책임을 지고 양 사장은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KBS의 김씨 인터뷰 보도에 대해 “조국과 정경심 교수 가족 관련해서 유리한 내용도 있고 불리한 내용도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그런데 정작 보도는 불리한 내용만 압축해서 나갔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김씨의 인터뷰 내용이 검찰에 전해진 의혹과 관련해 “KBS와 검찰의 내통은 과장이라고 생각하지만 취재원 보호 부주의가 가볍지 않다”며 “취재원 보호를 못 했으면 신상필벌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평양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예선 남북 대결의 중계 무산에 대해 양 사장은 “중계 계약금 반환소송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녹화 중계방송까지 취소한 데 대해 “북한축구협회가 방송용이 아니고 경기 기록용으로 아시아축구협회 규정에 의해 DVD를 준 것”이라며 “이걸 방송하는 건 나중에 문제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 양 사장은 최근 KBS가 백두산을 중국이름인 칭바이산으로 보도한 데 대해 “외신 통역에 부주의했던 것 같다. 민족적 정서 문제라 주의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방송심의위원회는 팬들이 진상규명위원회까지 꾸린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의 투표 조작이 사실로 판명되면 과징금 부과 등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10-1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