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유에 시정연설 포기한 람 장관… “주택문제가 가장 시급”

입력 : ㅣ 수정 : 2019-10-17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유에 시정연설 포기한 람 장관…“주택문제가 가장 시급”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오른쪽) 행정장관이 16일(현지시간) 홍콩 입법회를 방문하자 야당 의원들이 “(시위대의) 5대 요구를 하나도 빼놓으면 안 된다”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람 장관은 시정연설을 하려고 연단에 올랐다가 야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자 이를 포기하고 미리 녹화해 둔 내용을 TV를 통해 내보냈다. 람 장관은 시위대의 요구 사항을 완강히 거부한 채 “주택 문제는 현재 홍콩이 직면한 가장 시급한 문제이자 사회적 불안의 원인이다. (공공주택을 늘려) 모든 홍콩인이 자기 집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 야유에 시정연설 포기한 람 장관…“주택문제가 가장 시급”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오른쪽) 행정장관이 16일(현지시간) 홍콩 입법회를 방문하자 야당 의원들이 “(시위대의) 5대 요구를 하나도 빼놓으면 안 된다”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람 장관은 시정연설을 하려고 연단에 올랐다가 야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자 이를 포기하고 미리 녹화해 둔 내용을 TV를 통해 내보냈다. 람 장관은 시위대의 요구 사항을 완강히 거부한 채 “주택 문제는 현재 홍콩이 직면한 가장 시급한 문제이자 사회적 불안의 원인이다. (공공주택을 늘려) 모든 홍콩인이 자기 집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오른쪽) 행정장관이 16일(현지시간) 홍콩 입법회를 방문하자 야당 의원들이 “(시위대의) 5대 요구를 하나도 빼놓으면 안 된다”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람 장관은 시정연설을 하려고 연단에 올랐다가 야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자 이를 포기하고 미리 녹화해 둔 내용을 TV를 통해 내보냈다. 람 장관은 시위대의 요구 사항을 완강히 거부한 채 “주택 문제는 현재 홍콩이 직면한 가장 시급한 문제이자 사회적 불안의 원인이다. (공공주택을 늘려) 모든 홍콩인이 자기 집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2019-10-1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