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조국 사퇴 후 검찰개혁·경제 직접 챙기며 국정 고삐

입력 : ㅣ 수정 : 2019-10-16 1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법무부 현안 보고를 받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6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법무부 현안 보고를 받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6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검찰개혁을 챙기고 경제 정책을 돌보는 등 국정 운영의 고삐를 죄는 모습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로 개혁 분위기가 흐트러지는 것을 막고 자칫 국정 동력 상실로 이어지지 않도록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로 법무부 김오수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불러 오후 4시부터 48분간 면담을 했다.

문 대통령은 흔들림 없이 개혁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검찰 조직에 대한 감찰 강화방안을 ‘콕’ 찍어 직접 보고하라고 지시한 대목도 눈에 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대검이나 법무부의 감찰기능이 실효성 있게 작동돼 왔던 것 같지 않다”며 “강력한 자기정화 기능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 직접 보고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17일 경제관련 부처 장관들을 불러 대내외 경제상황에 대한 대처방법을 논의하는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기로 했다.

최근 IMF가 한국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6%포인트 하락한 2.0%로 제시하는 등 경제 상황이 엄중하다는 진단 아래 예정에는 없던 일정을 긴급히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삼성 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방문하고, 전날에는 경기 화성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를 방문하는 등 기업들의 투자를 독려하기도 했다.

이런 문 대통령의 행보는 ‘조국 정국’ 이후 민심을 추스르고 국정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