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중 관광객 구한 소방관들 ‘감사장’

입력 : ㅣ 수정 : 2019-10-16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시 소방본부가 지난 6월 일본 휴가여행 중 갑자기 쓰러진 중국인 관광객을 구한 울산소방본부 소속 최영균(34) 소방장과 울산 중부소방서 소속 조민준(33) 소방교에게 감사장과 감사패를 각각 보내왔다.

16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친구 사이인 이들은 지난 6월 14일 오후 8시쯤 오키나와 나하시 국제거리 한 쇼핑몰에서 중국인 남성 관광객 A(59)씨가 갑자기 쓰러지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의식을 잃고 발작을 일으킨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면서 쇼핑몰에 비치된 자동제세동기(AED)를 작동시켰다.

이들의 노력으로 의식을 회복한 A씨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검사를 받은 뒤 별다른 이상이 없어서 퇴원했다.

휴가 중에 관광객의 목숨을 구한 울산 소방관들의 활약상은 현지 언론에 소개되기도 했다.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시 소방본부는 지난 14일 울산소방본부에 감사장과 감사패를 보내왔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