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해리 던 부모에 “안타깝지만 뺑소니 가해자 영국 보낼 순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10-16 1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주행 교통사고 내고 미국 도피한 외교관 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 청년 해리 던(19)을 차로 치여 숨지게 한 미국 외교관 부인 앤 서쿨러스를 영국으로 송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BBC는 16일 미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던의 부모 샬롯 찰스와 팀 던이 “트럼프 대통령은 연민을 표하긴 했으나 서쿨러스를 영국으로 돌려보내는 데는 동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서쿨러스도 백악관에 있었으나 던의 부모는 만남을 거절했다. 팀은 “우리는 아직 그녀를 만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서 “우리가 원한 건 서쿨러스를 영국에서 만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던은 지난 8월 27일 영국 중부 노스햄튼셔에 있는 공군기지 근처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반대쪽 차로로 역주행하던 서쿨러스의 볼보 차량과 충돌해 결국 사망했다. 당시 3주 전쯤 영국에 도착한 서쿨러스가 미국의 좌측 운전과 영국의 우측 운전을 착각해 사고를 냈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사고 직후 서쿨러스는 “영국을 떠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곧바로 미국으로 도피했다.
미국 방문한 해리 던의 부모 워싱턴 AP 연합뉴스

▲ 미국 방문한 해리 던의 부모
워싱턴 AP 연합뉴스

영국에서는 이를 규탄하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지난 9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서쿨러스의 송환을 요청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거절했다. 1961년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외교관 본인과 가족이 타국 민형사 관할권에서 제외되는 면책 특권을 이유로 들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이 영국에서 교통사고를 내는 것도 무리는 아니”라면서 자신도 영국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낼 뻔했다고 말했다. 영국 운전체계를 비판했을 뿐 아니라 교통사고 가해자를 두둔한 셈이다.

서쿨러스는 이날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던의 죽음에 대해 처음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입장문에서 서쿨러스는 던의 부모를 만나 “비극적인 사고에 대한 사과의 말과 깊은 조의를 표하겠다”고 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