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α’ 개각… 쇄신 동력 고심하는 靑

입력 : ㅣ 수정 : 2019-10-15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임덕 우려 불식… 국면 전환 모색
李총리·유은혜 등 대상… “타이밍 문제”
참모진 교체설… ‘이철희 정무’ 관측도
檢특수부 축소안, 국무회의 통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국무회의에선 서울·대구·광주 등 3개청에만 ‘특별수사부’를 남기고 이름도 ‘반부패수사부’로 바꾸는 내용을 담은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의결됐다.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 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檢특수부 축소안, 국무회의 통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국무회의에선 서울·대구·광주 등 3개청에만 ‘특별수사부’를 남기고 이름도 ‘반부패수사부’로 바꾸는 내용을 담은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의결됐다.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 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 이후 청와대가 국정동력을 되살리기 위해 법무부를 비롯한 ‘+α’ 부처의 개각 및 청와대 참모진 개편 등을 고민하고 있다. 다음달 9일이면 문재인 정부가 반환점을 도는 만큼 조 전 장관 하차에 따른 ‘조기 레임덕’ 우려를 최대한 빨리 불식시키는 한편 검찰 개혁과제 등을 매듭짓고 경제를 회생시키려면 국면 전환용 인적 쇄신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다만 청와대는 최대한 말을 아끼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5일 “조국 장관이 사퇴를 밝힌 지 채 24시간이 지나지 않았다. 고민은 하고 있지만 의미 있게 드릴 수 있는 이야기는 없다”고 했다. 개각의 폭, 방식과 관련, 법무부 장관을 우선 지명한 뒤 시간을 두고 이낙연 국무총리 등 총선 출마자를 대상으로 후속 개각을 하는 방안과 한꺼번에 ‘원샷 개각’하는 방안을 열어 놓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검찰개혁 동력을 이어 가기 위해서라도 법무부를 오래 비워 둘 수 없다. 법무부만 먼저 개각해 검찰개혁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강조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미 검증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와 동시에 할지 순차적으로 할지 ‘타이밍’이 문제일 뿐 결과적으로 개각 폭이 법무부 한 곳에 그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이 총리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을 교체해 국면 전환을 모색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한 언론은 이 총리가 일왕 즉위식 참석(22~24일) 이후 사퇴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총리실은 “사실이 아니며 전혀 근거 없음을 알려 드린다”고 반박했다.

‘조국 정국’과 관련, 상황 관리에 실패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참모진의 인적개편 가능성도 거론된다. 일각에서는 강기정 정무수석이 총선에 출마하고, 이날 불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자리를 메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10-16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