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다시 접속된다…서비스 일부 여전히 장애

입력 : ㅣ 수정 : 2019-10-15 15: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싸이월드 홈페이지 첫 화면

▲ 싸이월드 홈페이지 첫 화면

홈페이지 주소 소유권 1년 연장…정상화 여부 미지수

한때 홈페이지에 접속할 수 없어 글과 사진 등 많은 사람들의 추억이 모두 사라질 우려를 낳았던 싸이월드가 일단 서비스를 복구했다.

15일 IT업계에 따르면 싸이월드는 이날 새벽 ‘cyworld.com’ 인터넷 주소의 소유권을 1년 연장했다. 주소의 새 만료 기한은 내년 11월 12일까지다.

홈페이지와 앱을 통한 서비스 접속도 일부나마 재개됐다.

싸이월드는 지난 11일 사전 공지 없이 홈페이지 접속이 끊겼다.

인터넷 주소 소유권 만료일도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서비스가 이대로 폐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그렇지만 일단 접속을 복구하고 도메인 소유권을 연장하면서 당장 서비스를 폐쇄하지 않을 것이란 의사를 내비친 셈이다.

싸이월드 측은 서비스 지속 의사를 정부에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싸이월드가 앞으로 정상 운영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회사는 최근 경영난으로 서버 비용 등 최소한의 유지비 부담도 버거운 상황으로 전해졌다. 홈페이지 주소 소유권을 1년 연장하는 비용은 몇만원 수준이다.

이날 홈페이지 첫 화면 접속은 가능해졌지만, 미니홈피와 클럽 등 서비스 곳곳에서 장애가 발생했다.

전제완 대표 등 관계자는 여전히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