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규모 단일꽃 축제 제19회 마산국화축제 26~11월 10일

입력 : ㅣ 수정 : 2019-10-15 14: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일품종 전국 최대 규모 꽃 축제인 제19회 마산국화축제가 오는 26일 부터 11월 10일까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창동·오동동 일원에서 열린다.
마산국화축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산국화축제

올해 마산국화축제는 ‘오색국화향기, 가을바다 물들이다’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각양각색 국화작품 전시와 문화·체험·경연 등 다양한 행사를 한다.

모두 13만 6000여본의 국화송이로 13개 주제에 따라 만든 9500여점의 국화작품을 축제 주무대인 마산수산시장 장어거리 앞 방재언덕을 비롯해 창동·오동동, 돝섬 일원에 전시한다.
마산국화축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산국화축제

올해 축제의 상징 국화작품은 마산항 개항 120주년을 기념해 창원시의 새로운 미래 해양발전 꿈을 표현한 작품으로 가로 10m, 높이 6m에 이르는 초대형 크기다.

개막행사는 26일 오후 6시 30분 마산수산시장 장어거리 앞 방재언덕에서 열린다.

11월 1일 오후 8시부터는 마산 합포만을 배경으로 해상 멀티미디어 불꽃쇼가 펼쳐진다.

창원의 역사와 문화를 표현해 만든 다양한 유등작품을 축제기간 행사장 주변 바다에 띄워 전시한다.

축제기간에 창동·오동동 도심에서 관람객이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리고, 마산어시장에서는 할인행사를 한다.

마산국화축제는 국화 상업 시배지인 마산에서 생산되는 국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00년 부터 해마다 열린다.
마산국화축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산국화축제

창원시는 지난해 국화축제기간에 160여만명의 관람객이 축제장을 찾아 지역에 429억원의 소비진작 효과가 창출된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마산국화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문화관광축제 육성분야 축제로 선정됐다.
마산국화축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산국화축제

황규종 창원시 문화관광국장은 “올해 축제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보고 즐길 거리를 준비해 지역 상권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