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별장 성접대’ 윤중천 징역 13년 구형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19: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중천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중천씨.
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이 연루된 ‘별장 성접대’ 핵심 인물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건설업자 윤중천(58)씨에게 검찰이 모두 합쳐 징역 1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 손동환) 심리로 열린 윤씨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이 같은 형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사기죄 등으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2014년 7월 판결이 확정됐다”며 “확정판결 시점을 기준으로 이전 범행과 이후 범행을 나눠 구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확정 이전 범행인 성폭력처벌법 위반 강간 등 치상 혐의와 일부 사기, 알선수재 등에 대해 징역 10년을, 확정 이후 나머지 범행에 대해 징역 3년을 내리고 14억 8000여만원의 추징을 선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윤씨는 최후 변론에서 “나 자신이 부끄럽고 싫다”며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람이 됐어야 하는데 잘못 산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것이 죄송스럽고 나와 관계된 모든 분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 사죄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하면서 올바른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씨는 “2013년 사건이 불거졌을 때 내가 아는 부분을 다 진술했는데 그렇게 끝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19-10-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