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어려울 때도 순간인 것을…그러니 담대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정경심, 페이스북에 박노해 시로 심경 표현

14일 전격 사퇴한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박노해 시인의 시를 인용하며 심경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정경심 교수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그대에게, 우리에게, 그리고 나에게”라면서 박노해 시인의 시 ‘동그란 길로 가다’의 전문을 올렸다.

“누구도 산정에 오래 머물 수는 없다”로 시작하는 이 시는 “절정의 시간은 짧다 / 최악의 시간도 짧다”라는 구절을 담고 있다.

또 “긴 호흡으로 보면 좋을 때도 순간이고 어려울 때도 순간인 것을”이란 구절과 함께 “그러니 담대하라 / 어떤 경우에도 너 자신을 잃지 마라 / 어떤 경우에도 인간의 위엄을 잃지 마라”로 끝을 맺는다.

정경심 교수는 게시물 말미에 “감사했습니다”라고 적었다.

박노해 시인은 조국 장관이 과거 함께했던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동지다.

정경심 교수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부터 검찰의 5차 소환 조사를 받다가 조국 장관 사퇴 소식이 전해지자 조사 중단을 요청하고 조서 열람 없이 오후 3시 15분쯤 귀가했다.

정경심 교수는 자택으로 가기 전 병원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