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베에 태풍 하기비스 피해 위로전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2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해 조기 수습…하루속히 일상 되찾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4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4 연합뉴스

한일 관계 개선 맞물려 대화 물꼬 촉각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태풍 ‘하기비스’로 일본이 큰 수해를 입은 데 대해 아베 신조 총리에게 위로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위로전에서 이번 태풍으로 다수의 소중한 인명이 희생되고 막대한 재산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내고, 아베 총리와 일본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위로전에서 “일본 정부와 국민이 합심해 피해를 조기에 수습하고, 피해를 본 많은 일본 국민이 하루속히 평온한 일상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했다. 위로전은 이날 오후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측에 전달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오사카 태풍 및 삿포로 지진 피해 당시에도 일본 측에 위로전을 보낸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위로전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차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키로 하는 등 그간 꽉 막혔던 한일 관계가 개선되는 분위기가 마련되는 것과 맞물려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우리 정부가 일왕 즉위식에 최고위급 인사를 대표로 보내는 데 이어 문 대통령이 위로전을 보내면서 한일 간 대화의 물꼬가 만들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 이후 한일 관계는 급속히 얼어붙었고 일본이 지난 7월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우대국) 배제 조치를 단행한 데 이어 우리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리는 등 1년 가까이 상호 관계가 악화돼 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