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일왕’ 탄생할까… 딸만 있는 나루히토, 즉위식 후 논의 나선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0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왕실전범 규정엔 ‘왕위는 남성이 계승’…규정대로라면 아이코 공주 계승 못해
1순위는 일왕과 5살차… 3순위는 고령
동생 아들인 13세 히사히토 실질 1순위
男 왕족 부족에 딸까지 확대 거론됐지만
아베 등 보수 자민당 “부계 전통 지켜야”
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 아이코 공주. 왕실전범이 개정돼 ‘여성 일왕’이 허용되면 근대 이후 일본의 첫 여왕이 된다. 일본 궁내청 홈페이지·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 아이코 공주. 왕실전범이 개정돼 ‘여성 일왕’이 허용되면 근대 이후 일본의 첫 여왕이 된다.
일본 궁내청 홈페이지·서울신문 DB

일본에서는 오는 22일 역대 최대 규모의 일왕 즉위예식이 열린다. 지난 5월 부친 아키히토 뒤를 이어 왕위에 오른 나루히토 일왕 존재를 국내외에 대대적으로 알리는 전통의식 및 축하행사다. 각국 정상 등 200여 국가·국제기구 대표들이 초청되는 가운데 일왕 부부의 도심 카퍼레이드 등이 펼쳐진다. 약 30년 전 아키히토 일왕 즉위예식 때와는 사뭇 다른 축제 분위기다. 1989년 1월 부친(히로히토) 사망에 따라 왕위를 계승했던 아키히토는 당시 국상 분위기 속에 즉위예식을 왕위에 오른 지 거의 2년이 다 돼서야 치렀다.

그러나 성대한 축제가 끝나고 나면 일본 정부와 왕실은 ‘뜨거운 감자’를 하나 해결해야 한다. 안정적인 왕위 계승을 위한 논의에 착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왕이 새롭게 즉위한 그해에 곧바로 다음 왕위 계승 문제를 논의해야 하는 상황에까지 내몰리게 된 것은 일본 왕실 구성원 수가 크게 줄어든 가운데 남자 왕족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이다.

13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7년 6월 왕실전범특례법을 마련하면서 10월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예식이 끝나는 대로 왕위 계승 관련 논의에 착수하기로 했다. 핵심은 ‘왕의 지위는 남계(男系·아버지 쪽) 남성이 계승한다’고 명시하고 있는 왕실전범 규정을 어떻게 할 것인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나루히토(59) 일왕은 마사코(56) 왕비와의 사이에 아들이 없이 딸(아이코 공주·18)만 있기 때문에 남성 승계를 정한 현행 규범대로라면 직계로 왕위를 이을 수가 없다. 현재 일본 왕실 전체로 왕이 될 수 있는 사람은 3명뿐이다. 나루히토 즉위와 동시에 왕세제가 된 동생 후미히토(54·1순위)와 그의 외아들 히사히토(13·2순위), 아키히토 동생으로 나루히토 삼촌인 마사히토(84·3순위)가 전부다. 1순위는 나루히토 일왕과 다섯살밖에 차이가 안 나고 3순위는 이미 고령에 접어든 점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계승 1순위는 히사히토다.

이렇게 불안한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그동안 왕위 계승 자격을 부계의 여성 왕족(통상 선왕의 딸)이나 모계의 왕족으로 넓히는 방안 등이 거론돼 왔다. 그러나 보수적 가치를 기반으로 하는 집권 자민당 내에는 승계 자격과 관련해 현행 ‘선왕의 아들’에서 물러설 기미가 없다. 당장 3명의 남성 왕족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러 분란을 일으킬 것은 없다는 기류가 강하다.

아베 신조 총리는 지금까지 “예외 없이 부계 남성이 계승해 온 그동안의 역사를 따르지 않으면 안 된다”며 여성 일왕에 대놓고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해 왔다.

일본의 한 중견 언론인은 “정부가 여성 일왕에 대한 논의를 부담스러워하는 것은 자칫 왕족의 실명을 둘러싼 격론이 일면서 왕실의 품위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논의의 흐름에 따라 ‘(여왕을 인정할 경우) 아이코 공주냐, (현행대로 갈 경우) 히사히토 왕자냐’의 찬반 대립이 불가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여성 일왕에 대한 정권 차원의 전향적 논의는 몇 차례 있었다. 2005년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 자문단은 여성 일왕을 용인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만들었다. 2012년 민주당 정권 때에는 여성 왕족이 결혼을 하더라도 왕실에 그대로 남아 독자적인 왕실가문을 형성하도록 하자는 구상이 추진되기도 했다. 지금은 여성 왕족의 경우 평민과 결혼하면 일반인으로 신분이 바뀌어 왕실에서 나가야 한다.

야당은 여성 일왕에 대해 좀더 열린 자세를 보이고 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왕위 계승 자격을 남성으로 제한하는 것은 재고해야 한다는 당론을 채택하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10-1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