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10일 수출 8.5% 감소… 일본 수입은 23.8% 감소

입력 : ㅣ 수정 : 2019-10-11 1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  연합뉴스

▲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
연합뉴스

반도체 수출 부진이 계속되면서 10월 수출이 감소세로 출발했다. 한일 경제전쟁에도 불구하고 일본 수출은 8.2% 늘어났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31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8.5%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6.5일로 지난해와 같다. 현재 월간 수출액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27.2% 줄었고 석유제품(-19.5%), 선박(-23.8%) 등도 감소했다. 반면 승용차(15.9%)와 무선통신기기(52.8%), 가전제품(19.4%) 등은 증가세를 보였다.

국가별로 대(對) 중국 수출이 15.7% 줄어든 것을 비롯, 미국(-13.1%), 유럽연합(EU)(-11.7%), 대만(-39.9%) 등 우리나라 주요 수출국 대부분에서 감소했다.

반면 경제전쟁을 치르고 있는 일본에 대한 수출은 8.2% 늘었고 베트남(10.5%), 중동(33.2%)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1~10일 수입은 138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2% 감소했다. 정보통신기기(9.1%), 승용차(57.8%) 등은 수입이 늘었고 원유(-22.0%), 가스(-18.2%), 기계류(-18.8%), 석유제품(-31.8%) 등은 줄었다.

일본에서의 수입은 23.8% 줄었고 중국(-8.6%), 중동(-14.4%), 미국(-22.4%), EU(-15.2%) 등은 감소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10월 수출의 전체적인 윤곽은 20일까지 추이를 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