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차 사건 범인만 알 수 있는 것, 이춘재가 자백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1 0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자백 때처럼 그림 그려 가며 부연설명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4일 예고편을 통해 공개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의 군 복무 시절 사진. 2019.10.4  그것이 알고싶다 유튜브 화면 캡처

▲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4일 예고편을 통해 공개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의 군 복무 시절 사진. 2019.10.4
그것이 알고싶다 유튜브 화면 캡처

경찰, 진술에 신빙성 있다고 판단한 듯
당시 경찰 “증거 확실… 고문 안 했다”
윤씨 구타·가혹행위 등 주장에 반박


‘화성 연쇄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용의자 이춘재(56)로부터 ‘8차 사건’의 범인만 알 수 있는 내용을 확보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0일 기자 브리핑에서 “이춘재의 8차 사건 관련 진술에 범인만이 알 수 있는 유의미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이씨가 범죄를 자백할 당시 그림을 그려 가며 부연설명을 하기도 했는데, 8차 사건에 대해 자백할 때도 마찬가지로 그림을 그리며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이씨가 경찰 수사에 혼선을 주거나 소위 ‘소영웅심리’로 하지도 않은 범죄 사실에 대해 허세를 부리며 자랑스레 허위 자백한 것으로 보고 있지는 않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관계자는 “범인만 알 수 있는 진술을 얻기 위해 당시 진술 내용을 바탕으로 조금 더 구체적으로 진술을 이끌어 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그 안에서 (범인만 알 수 있는) 의미 있는 것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수사 기록 및 증거물 감정 결과 검토, 사건 관련자 조사 등을 통해 진술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8차 사건의 진범으로 처벌받은 윤모씨의 억울함은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당시 수사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당시 윤씨를 수사한 형사들은 모두 퇴직했고 사망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경찰을 만나 윤씨가 구타와 잠을 재우지 않는 가혹행위로 허위 자백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 “그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 감별법 등에 따라 윤씨를 범인으로 지목했는데 국과수의 분석 결과를 믿고 확실하다는 생각에 윤씨를 불러 조사했기 때문에 고문을 할 필요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 화성군 진안리 박모(당시 13세)양의 집에서 박양이 성폭행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윤씨는 “당시 고문을 당해 허위 자백했다”고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으며 이 사건에 대해 재심을 청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2019-10-1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