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연루 의혹’ 윤 총경 영장심사 출석…묵묵부답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닝썬 사건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사건 연루 단서가 드러난 윤모 총경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10.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버닝썬 사건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사건 연루 단서가 드러난 윤모 총경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10.10
연합뉴스

이른바 ‘버닝썬 사태’ 연루 의혹이 드러난 윤모(49) 총경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오후 결정된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0일 오전 10시 30분 윤 총경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했다.

심사 시간에 맞춰 법원에 도착한 윤 총경은 “버닝썬 사건이 불거지고 증거인멸을 지시한 적 있느냐”, “사업가로부터 주식을 받을 때 왜 형 명의로 받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대답 없이 법정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윤 총경 측은 “수사 무마를 대가로 어떠한 금품도 받은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지난 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윤 총경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 총경은 경찰의 버닝썬 의혹 수사 과정에서 가수 승리 측과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승리 등이 함께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고 불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윤 총경은 승리와 그의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강남에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지난 6월 총경을 검찰에 송치했다.

윤 총경은 자신을 승리 측에게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진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의 정 모(45) 전 대표로부터 수천만원대 주식을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정 전 대표가 수서경찰서에서 2016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횡령, 배임 혐의로 고소돼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윤 총경이 개입해 수사를 무마시키고 정씨로부터 수천만원어치 상당의 주식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정 전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 의혹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제기된 인물이다.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최대 주주인 코스닥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은 2014년 큐브스에 투자했다. 현 WFM 대표 김모 씨가 큐브스 출신이다. 윤 총경은 과거 큐브스 주식을 수천만원어치 매입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윤 총경이 조 장관의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1년 동안 함께 근무한 점에 주목하고,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와 경찰 지휘부의 개입이 있었는지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