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노조 11~15일 준법투쟁…열차 지연 불가피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1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교통공사 “정시 운행 독려…근무지 무단 이탈 엄정 대처”
9호선운영부문 노조 ‘9호선을 공영화하라!’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노조 조합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메트로 9호선 파업 출정식’을 열고 민간위탁 반대, 안전인력 충원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호선운영부문 노조 ‘9호선을 공영화하라!’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노조 조합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메트로 9호선 파업 출정식’을 열고 민간위탁 반대, 안전인력 충원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노동조합이 오는 11∼15일 준법투쟁을 예고하면서 출퇴근길 ‘지각 출근’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정시 운행 독려를 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는 10일 서울교통공사노조의 준법투쟁 방침에 따라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공사 측은 “정시 운행을 최대한 독려하고, 근무지 무단 이탈 등의 행위에는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열차 지연 운행에 대비해 환승역이나 혼잡한 역에 지하철 보안관 등 안전요원을 배치해 질서 유지와 안내에 지장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준법투쟁으로 열차 운행 자체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지만, 일부 열차의 지연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노조와 계속 대화를 나누면서 상황을 조기에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임금피크제 지침 폐기, 인력 확충 등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11∼15일 안전운행 확보 투쟁(준법투쟁), 16∼18일 1차 총파업, 11월 중순 전면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했었다.
9호선운영부문 노조 ‘안전인력 충원 촉구’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노조 조합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메트로 9호선 파업 출정식’을 열고 민간위탁 반대, 안전인력 충원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호선운영부문 노조 ‘안전인력 충원 촉구’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노조 조합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메트로 9호선 파업 출정식’을 열고 민간위탁 반대, 안전인력 충원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