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지난해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3만건…전체의 14%”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17: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사고 감소세지만 고령운전자 사고는 오히려 증가”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에 의해 발생한 교통사고가 전체 사고의 14%인 3만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이 10일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는 총 3만12건으로 전체 사고 21만7148건의 13.8%다. 또 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 중 고령운전자에 의해 발생한 사망자는 843명으로 전체의 22.3%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운전면허 소지자는 3216만 1081명이고, 이 중 65세 이상은 307만650명(9.5%)이다.

최근 교통사고는 감소하는 추세지만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는 반대로 증가하고 있다.

2018년 발생한 교통사고는 21만7148건으로 2016년 22만917건에 비해 3769건(-1.7%) 줄었다. 반면 2018년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는 2016년 2만4429건에 비해 5583건(22.9%) 늘었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도 2018년 3781명으로 2016년 4292명 보다 511명(-11.9%) 감소했지만,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8년 843명으로 2016년 759명 보다 84명(11.1%) 증가했다.

고령운전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도로는 ‘특별광역시도’(1만1920건), ‘시군도’(1만1002건) 순으로 나타났다.

송 의원은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와 교통사고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단순히 고령운전자의 운전을 제한하는 정책을 펼치기 보단 고령자의 이동성 보장 및 사고요인의 근본적 예방을 위해 다양한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