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주미대사 내정 이수혁, 민주당 탈당…의원직 사퇴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1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은혜 전 부대변인, 의원직 승계…약 7개월 반 의정활동 나서
사진은 차기 주미 한국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모습. 2019.9.30 연합뉴스

▲ 사진은 차기 주미 한국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모습. 2019.9.30 연합뉴스

주미대사에 내정된 지 약 두 달 만에 미국 정부의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이수혁(70·사진) 의원이 10일 탈당계를 제출하고 의원직을 사퇴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의원이 이날 오전 탈당계를 제출했다”며 “이 의원은 자동으로 의원직을 상실했고 당은 탈당증명서와 교섭단체 재적보고 공문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지난 8월 9일 주미대사에 내정된 후 미 정부의 아그레망이 행정절차상 이유로 지연되면서 각종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 전 의원은 외교부의 정식 발령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주미대사에 부임할 예정이다.

이 전 의원이 의원직을 사퇴함에 따라 차순위 비례대표 후보자인 정은혜 전 민주당 부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문 의장이 비례대표 국회의원의 결원이 생겼다는 궐원 공문을 중앙선관위원회에 보내면 선관위는 회의를 통해서 차순위 비례대표 후보자인 정 전 부대변인을 당선인으로 결정할 예정”이라며 “소속 정당과 국회의장, 본인에게 당선인 통보를 한 후 당선증을 교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 전 부대변인은 의원직 승계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에 배정될 예정이다. 정 전 부대변인는 20대 국회의원 임기 만료일인 내년 5월 29일까지 약 7개월 반 동안 의정활동에 나서게 된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