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장했다는 강도, 현금출납기 열려면 햄버거 사야 한다니까 샀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1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도가 맥도널드 가게 점원을 위협하다 햄버거를 주문하지 않으면 현금출납기를 열수 없다고 하자 99페니(약 1444원) 짜리 햄버거를 주문하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대니얼 패라브라운(37)이란 어설픈 강도인데 지난해 6월 16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8시 영국 코벤트리의 갤러거 리테일 파크에 있는 맥도널드 점포에 들어가 “출납기의 돈 내게 줘. 넌 그래야 할 거야. 난 무장했으니”라고 적힌 종이를 들어 보였다.

정신이 온전치 않다는 것을 눈치챘는지 점원은 손님이 뭔가를 사지 않으면 출납기가 열리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자 믿기지 않게도 브라운은 99페니 짜리 치즈버거를 주문한 뒤 5파운드 지폐를 꺼내 건넸고, 출납기에 있던 135파운드 현금을 빼앗아 달아났다.

이날 그가 체포되기 전까지 12시간 사이에 강도 행각을 벌인 것은 네 건이나 됐다. 다른 맥도널드점 한 곳 더, 복권 판매소, 호텔 등을 털거나 털려 했다. 절도 등 전과만 11건이 있었던 그는 9일 워익 왕실법원에서 두 건의 강도, 두 건의 강도 미수 혐의로 5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고 야후 뉴스 UK가 전했다.
피터 쿡 판사는 “몇 시간 안되는 동안 이렇게 기막힌 범죄를 저지른 것은 피고가 심리적으로 엉망이 된 결과란 것을 인정한다. 피고의 행동은 돈을 얻기 위한 것이 아니라 특이한 취향으로 보인다. 무기를 제조했거나 소지하지도 않았지만 위협을 당한 점원들은 이를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언 윈드리지 변호인은 “피고는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지만 그것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은 아니며 병원 치료가 필요하지도 않다. 코벤트리 집에 돌아가면 된다. 그는 자신이 어떤 일을 하는지 정말로 모른다. 돈도 필요하지 않다. 도움을 청하는 울부짖음이었다”고 변호했지만 실형이 선고되는 일을 막지 못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