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트로 열풍에 중국산 짝퉁 나이키 1만 5000켤레 미 세관에 적발

입력 : ㅣ 수정 : 2019-10-10 1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잔짜였다면 24억원 상당”
나이키 인기 제품 모조품 CNN 홈페이지 캡쳐

▲ 나이키 인기 제품 모조품
CNN 홈페이지 캡쳐

레트로 열풍을 타고 나이키의 과거 모델들이 비싼 값에 거래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세관이 중국에서 들어온 약 1만 5000켤레의 가짜 나이키 신발을 적발했다.

CNN은 9일(현지시간) 미 관세국경보호청(CBP)이 LA 롱비치항구에 ‘냅킨’이라고 분류된 채 들어온 물품이 사실은 한정판 나이키의 모조품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적발된 모조품은 모두 1만 4806켤레이며 진품이라면 200만 달러(약 24억원) 상당이다.

CBP는 적발된 물품이 에어조던1 클래식 오프화이트와 에어조던12, 에어조던1 블루, 블랙, 레드, 화이트, 에어조던11, 에어맥스97 등이었다고 전했다. 신발 수집가들 사이에서 켤레당 2000달러에 거래되기도 할 만큼 많은 사람이 갖고 싶어하는 모델들이다. CBP 관계자는 특히 온라인을 통해 거래할 때 모조품인지 아닌지 수차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BP LA·롱비치항구 담당관 라폰다 서튼버크는 성명을 통해 “유명 브랜드 신발의 모조품과 관련한 범죄는 수백만 달러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면서 “시장에서 인기있고 성공한 제품들을 카피하는 것은 엄청난 이윤을 남기기 때문에 밀수가 끊이질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불법 물품 거래는 밀수와 다른 범죄들과 연관돼 있을 뿐 아니라 범죄 조직의 자금줄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