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도로공사 톨게이트 노동자 일부 정규직 전환 합의

입력 : ㅣ 수정 : 2019-10-09 1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11일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로비에서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노동자들이 손을 입에 모으고 ‘직접고용’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달 11일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로비에서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노동자들이 손을 입에 모으고 ‘직접고용’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한국도로공사와 한국노총 한국도로공사톨게이트노동조합은 9일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의 중재로 직접 고용 문제 및 농성 해결 등에 전격 합의했다.

이날 현안 합의 서명식에는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과 박선복 톨게이트 노조위원장, 민주당 우원식·박홍근 의원,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 등이 함께했다.

이 사장은 “우여곡절이 많았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협의에 응해준 박 위원장과 노조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며 “민주노총과 관련된 인원 450여명이 (합의하지 못하고) 남는 것 같은데 이번 합의에 근거해 민주노총과도 지속적으로 대화하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 사장이 마음을 열지 않았다면 (해고 및 농성 사태가) 길어졌을 것”이라며 “투쟁한 지 102일째인 오늘 투쟁을 접을 수 있다는 게 가장 기쁘다”고 했다.

이날 서명식은 당초 오전 10시 30분으로 예정됐지만 3차례 미뤄져 오후 3시 15분쯤에야 최종 서명식이 열리는 등 최종 합의를 이루기까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또 민주노총 소속 노조가 합의를 거부하면서 반쪽짜리 서명식으로 치러지기도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