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콜 뿌리친 안철수에 하태경 “총선 건너뛰면 해외서 객사”

입력 : ㅣ 수정 : 2019-10-08 17: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 유승민계 비당권파 安 정계복귀 지연에 전전긍긍
총선 6개월 앞두고 창당·중도 결집 시급 판단
이혜훈 “‘꽃가마’ 보내드리면 올 분” 발언에
安측 “예의 어긋…하등 도움 안돼” 불쾌 표시
사진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해 7월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차에 타고 있는 모습. 2018.7.12 연합뉴스

▲ 사진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난해 7월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차에 타고 있는 모습. 2018.7.12 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정계 복귀 대신 미국 유학길에 오르면서 당내 전세 역전을 기대했던 유승민 의원이 주축이 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하태경·이혜훈 의원 등 비당권파 의원들은 거듭 안 전 의원의 복귀를 재촉하는 자극적인 발언들을 쏟아내고 있지만 안 전 의원 측은 되레 “예의에 어긋난다”며 역효과가 나고 있어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다.

내년 총선까지 불과 6개월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계 의원들 사이에서는 잇단 러브콜에도 안 전 의원이 침묵 기조로 일관하자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무려 반년간 당권파와 극한 대치를 이어오는 상황에서 안 전 의원의 복귀는 당내 내부 역학 구도를 뒤집을 계기로 분석됐기 때문이다.

하태경 의원은 안 전 의원에게 ‘객사’라는 거친 표현을 써가며 정계 복귀를 독려했다.

하 의원은 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안 전 의원을 향해 “후배로서 조언한다면 (귀국 시점을 늦춰 내년 4월에 치러질) 총선을 건너뛰면 해외에서 객사할 것”이라면서 “정계 은퇴는 아니고 정치 복귀를 할 텐데 자신의 정치적 기반이 다 사라지고 뭘 한다는 이야기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
연합뉴스

하 의원은 “안 전 의원의 귀국 여부도 중요하지만, 우리와 함께한다는 의사를 표시하느냐가 제일 중요하다”면서 “(안 전 의원을 기다릴 수 있는 시간은) 11월을 못 넘길 것”이라고 압박했다.

당장 정계 복귀는 않더라도 지난달 30일 출범시킨 유승민·안철수계 의원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에 뜻을 함께한다는 공개적 의사 표시를 해달라는 재촉으로 받아들여진다.

바른정당 출신 이혜훈 의원도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문제가 정리된 후 ‘꽃가마’를 보내드리면 올 분이다’라고들 많이들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과거 안철수 대표가 정치를 시작했을 때 멘토로 언론을 장식했던 분들은 한결같이 ‘안 대표는 어느 한쪽 진영에 섰을 때 다른 진영으로부터 비난을 받는 상황에서는 절대 한국에 돌아오지 않을 것’라고들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 스타일은 문제가 있을 때 거기에 끼고 싶어하지 않는다’고들 했다”면서 “그렇게 이야기해온 안 대표의 측근들이 그를 정확하게 알았던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손학규, 유승민 ‘동상이몽’ 손학규(왼쪽) 바른미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154차 최고위원회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비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유승민 ‘동상이몽’
손학규(왼쪽) 바른미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제154차 최고위원회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비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7
뉴스1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9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9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2019.9.19 연합뉴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이에 대해 안 전 대표 측은 즉각 불쾌감을 표출했다.

안 전 대표 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 의원의 ‘꽃가마 발언’에 대해 “예의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김 전 실장은 “정치 입문 후 평탄한 길을 걷지 않고 험로를 걸어온 그에게 꽃가마를 운운한 발언은 그를 몰라도 너무 모르는 얘기”라면서 “이런 예의에 벗어나는 발언은 함께 모여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데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의원들은 안 전 의원이 지난 4월 재보선 참패와 5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를 기점으로 비당권파와 정치적 의사를 이미 함께하고 있는 만큼 정계 복귀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정치 상황에 대해 목소리를 내거나 무작정 귀국만 요구하는 것은 무리라는 견해가 다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유승민 의원은 지난 6일 청년당원들과의 간담회에서 “필요하다면 (안 전 의원을 만나러) 미국이 아니라 우주라도 갈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는 그만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창당 여부나 중도세력 통합 문제 등이 시급했다는 판단으로 해석된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