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상규 ‘욕설’ 사과했다…윤리위 제소 적절치 않아”

입력 : ㅣ 수정 : 2019-10-08 1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적절하나…혼잣말로 한 모양새”
羅 “민주 상임위원장 편파 진행 많아” 역공
이인영, 여상규 윤리위 제소 방침 밝혀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8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 논란에 대해 “(여 위원장이) 사과를 했기 때문에 윤리위원회 제소까지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정감사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의 여 위원장 윤리위 제소에 대해 묻자 “부적절했다”면서도 여당의 윤리위 제소가 과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여 위원장은) 그것이 방송에 나올지 모르고 혼잣말로 하신 듯한 모양새였다”면서 “사과를 하셨기 때문에 윤리위 제소까지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지난 7일 서울고검 등 검찰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발언에 문제를 제기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웃기고 앉아있네 X신 같은 게…”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여 위원장이 자신이 피고발인으로 포함된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해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정치의 문제다.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해 ‘외압’이라고 비판했다.

흥분한 여 위원장의 욕설은 마이크를 통해 고스란히 인터넷에 생중계됐다. 이에 법사위 여당 간사인 송기헌 민주당 의원은 “욕설 영상이 인터넷에 돌고 있다. 속기록을 확인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나중에 회의가 끝난 뒤 사과하겠다고 버티던 여 위원장은 송 의원의 거듭된 요청에 마이크를 잡은 뒤 “흥분해서 정확한 표현이나 말이 기억 나지 않는다”면서 “상대방 얘기가 극도로 귀에 거슬려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8 연합뉴스

이인영 “여상규 법사위원장 자격 없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 윤리위에 국감장에서 막말을 한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제소되었다”며, “여상규 법사위원장을 향해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으니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말했다. 2019.10.8/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인영 “여상규 법사위원장 자격 없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 윤리위에 국감장에서 막말을 한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제소되었다”며, “여상규 법사위원장을 향해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으니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말했다. 2019.10.8/뉴스1

그러나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여 위원장의 발언을 비판하며 “역사의 기록은 후손에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며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오히려 민주당 상임위원장들의 편파적인 진행이 곳곳에서 보여지고 있다”면서 “불리한 증언의 경우 확인하는 것을 거부하고, 행정안전위원회도 일방적으로 산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의 국회 무력화 작업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다”면서 “오히려 민주당 의원들의 편파적 진행을 지적할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법무부의 검찰 개혁안 발표에 대해서는 “조국 정국을 물타기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찰 개혁의 가장 중요한 것은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피해자 인권, 검경수사권·기소권 조정 등을 통해 서로 견제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법무부가 주도하는 것은 법무부의 검찰 장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짜 검찰 개혁은 국회에서 논의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질의하는 여상규 법사위원장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송삼현 남부지검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머리에 손을 댄 채 심각한 표정으로 질의를 듣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질의하는 여상규 법사위원장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송삼현 남부지검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머리에 손을 댄 채 심각한 표정으로 질의를 듣고 있다. 2019.10.7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