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중국석유천연가스 사우스파르스11 개발 계약 철회”

입력 : ㅣ 수정 : 2019-10-07 15: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유 석유업체 중국천연가스공사가 6일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이란에 대한 대규모 천연가스 개발사업 투자를 전격 철회했다. 사진은 3월 16일자 이란 남부 아살루예에 있는 사우스파르스 가스전의 천연가스 정제소. 아살루예 AP 연합뉴스

▲ 국유 석유업체 중국천연가스공사가 6일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이란에 대한 대규모 천연가스 개발사업 투자를 전격 철회했다. 사진은 3월 16일자 이란 남부 아살루예에 있는 사우스파르스 가스전의 천연가스 정제소. 아살루예 AP 연합뉴스

중국 국유 석유업체가 이란에 대한 대규모 천연가스 개발사업 투자를 전격 철회했다. 이란산 원유 수출을 제로화(0)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압박에 두 손을 든 것으로 보인다는 관측이 나온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비잔 남다르 잔게네 이란 석유장관은 6일(현지시간)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CNPC)가 더 이상 사우스파르스11 가스전 사업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CNPC가 어떠한 이유로 사업에서 손을 떼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이란 사우스파르스11 가스전은 단일 가스전으로는 세계 최대의 천연가스 매장량을 자랑한다. 이 가스전 개발은 오는 2021년부터 하루 평균 20억 입방피트 규모의 가스를 생산하기 위해 압축시설과 해상 플랫폼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지난해 7월 프랑스 토탈과 중국 CNPC, 이란 국영기업 페트로파르스가 각각 50.1%, 30%, 19.9%의 지분으로 48억 달러(약 5조 7450억원)를 투자해 사우스파르스11 가스전을 개발, 액화천연가스(LNG)와 가스 콘덴세이트를 생산키로 계약했다.

하지만 미국의 이란 제재 재개로 토탈은 이 사업을 중도 포기했고, 토탈이 갖기로 했던 지분 전체를 CNPC가 넘겨 받았다. 이번에 CNPC도 사업에서 손을 떼기로 하면서 사우스파르스11 가스전 개발 사업은 100% 이란 페트로파르스의 몫이 됐다. 업계에서는 미국의 이란 제재에 중국이 부담을 느껴 CNPC가 이란에 대한 투자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보고 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CNPC의 가스전 개발사업 투자 철회와 관련해 “우리는 미국의 압박 정책 때문에 투자 부문에서 많은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더군다나 미국과 무역전쟁 중인 중국은 오는 10~11일 워싱턴DC에서 미국 측과 고위급 무역협상도 앞두고 있어 미국을 자극하는 일을 최대한 피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기술 이전 강제 금지, 산업보조금 정책 수정 같은 해결이 어려운 미국의 요구사항 대신 농산물 구입 확대, 시장 개방 등 비교적 쉬운 논의를 다뤄 ‘빅딜’이 아닌 ‘스몰딜’에 협상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