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호주, 상대방 억류 국민 맞교환…호주 커플 3개월 만에 풀려나 귀국

입력 : ㅣ 수정 : 2019-10-07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란과 호주가 자국에 억류 중이던 상대방 국민을 동시 석방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기자들을 만나 이란 당국에 투옥됐던 영국·호주 이중 국적자 졸리 킹과 호주인 남자친구 마크 퍼킨이 “석방돼 귀국 중”이라고 밝혔다. 호주 퍼스 출신 블로거인 킹과 퍼킨은 2017년 세계여행을 하며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에 올려 왔다. 이들은 3개월 전 이란 테헤란 인근에서 사전 허가 없이 무인기(드론)을 띄웠다가 체포돼 교도소에 수감됐으나 풀려난 것으로 전해졌다. 페인 장관은 킹과 퍼킨에 대해 “건강과 심리 상태가 양호하다”며 두 사람이 이날 호주에 도착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이 전해진 직후 호주는 퀸즐랜드대에서 박사 과정을 밟다가 지난해 9월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당국에 체포됐던 이란인 레자 데바시 키비를 풀어 줬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9-10-0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