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외 금융제재 총괄 맨델커 재무차관 퇴진

입력 : ㅣ 수정 : 2019-10-03 1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중 물러나는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차관. 미 재무부 웹사이트 캡처

▲ 이달 중 물러나는 시걸 맨델커 미 재무부 차관. 미 재무부 웹사이트 캡처

미국 정부에서 대북한·이란 금융 제재를 진두지휘해온 시걸 맨델커(63) 재무부 차관이 물러난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맨델커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이달 중 물러나 민간 부문으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맨들커 차관이 지난 여름 사의를 표명했다며 “맨들커는 좀더 안전한 세계를 만들기 위한 방안으로 우리의 강력한 경제적 수단을 지렛대로 삼는 것을 강력하게 지지하는 인물”로 평했다. 맨델커 차관이 해온 업무는 저스틴 뮤지니치 차관이 대행할 예정이다.

맨델커 차관은 앞서 북한이 경제 제재를 회피하는 수단으로 가상화폐 시스템을 겨냥한 사이버 범죄를 벌이고 있다고 경고하는 등 국제 금융범죄에 대한 단속을 주도했다. 폴란드 출신 유대계 후손인 그는 미시간대를 졸업한 변호사로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의 법률서기와 뉴욕지검 검사, 법무부장관 법률고문 등을 거쳤다. 알카에다 등을 겨냥한 대테러 및 국제 제재 이행과 금융 범죄 분야 전문가로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대이란 제재에서 핵심 주역으로 꼽히기도 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