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입고 무거운 공구 작업도 거뜬… 아이언맨 된 듯

입력 : ㅣ 수정 : 2019-10-03 02: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웨어러블 로봇 벡스·첵스 체험해 보니
위쪽 보며 일할 때 팔 어깨 위로 올리면
벡스 작동… 공구 누가 받쳐준 듯 가벼워
첵스 입으면 앉은 자세로 일하는데 편리
현대차 연내 두 제품 양산 30% 싸게 공급
고령화로 필요성 커… 서비스·농업에 활용
서울신문 강신 기자가 지난 1일 경기 의왕의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 실험실에서 웨어러블(입는) 로봇 벡스와 첵스를 착용하고 공장 근로자와 같은 자세를 취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신문 강신 기자가 지난 1일 경기 의왕의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 실험실에서 웨어러블(입는) 로봇 벡스와 첵스를 착용하고 공장 근로자와 같은 자세를 취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고작 2㎏짜리 드릴이 이렇게 무거울 줄 몰랐다. 드릴을 쥐고 위로 쳐든 왼팔이 저리고 뻐근했다. 적어도 1분은 지난 줄 알았다. 아니었다. 30초가 조금 넘었을 뿐이었다. 이번에는 현대자동차그룹이 개발한 조끼형 입는(웨어러블) 로봇 ‘벡스’를 착용하고 오른팔로 드릴을 잡아 머리 위로 들었다. 팔이 쑥 올라갔다. 누군가가 아래에서 내 삼두근을 양손으로 받쳐 주는 것 같았다. 2분 넘게 드릴을 들고 있었지만, 무게를 거의 느낄 수 없었다.

지난 1일 경기 의왕의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 실험실에서 상향 작업용 웨어러블 로봇 벡스와 의자형 웨어러블 로봇 ‘첵스’를 체험했다. 둘 다 배터리 등 별도의 전력 공급 없이 내부의 기계적 장치로 작동하는 로봇이다.

벡스의 외형은 한자 ‘뫼 산’(山)을 뒤집어 놓은 듯했다. 척추를 따라 긴 철봉이 세로로 서 있고 어깨 후면을 따라 또 다른 철봉이 가로로 뻗어 있다. 어깨 철봉의 양쪽 끝에 사람의 어깨 관절을 모사한 장치와 사용자의 동작을 돕는 ‘근력보상장치’를 달았다.

착용 방법은 등산용 가방을 메는 것과 비슷했다. 양쪽 어깨끈에 팔을 넣고 가슴과 허리 버클을 조여 몸에 밀착했다. 마지막으로 두께 1㎝, 폭 15㎝, 길이 30㎝ 정도의 얇은 판처럼 생긴 근력보상장치에 양팔을 대고 팔꿈치 버클을 체결했다.

위쪽을 보면서 작업하는 노동자를 도우려고 만든 제품인 만큼 팔을 어깨 위로 올리면 벡스의 근력보상장치가 본격적으로 개입해 받쳐 주었다. 벡스의 지지력이 상당했다. 과연 장시간 팔을 들고 있어도 힘들지 않을 것 같았다. 이 동작 외에는 팔을 전후좌우로 흔들어도 이질감이 없었다. 벡스를 입고 실험실 주변을 돌아다녔다. 가벼워서 거슬리지 않았다. 제원상 무게는 2.5㎏이다.

이어 몸을 숙이고 일해야 하는 노동자를 겨냥해 제작한 첵스를 입었다. 철제 지지대를 엉덩이 아래와 허벅지·종아리에 대고 허리 버클 등으로 고정하자 착용이 끝났다. 그리고 쪼그려 앉았다. 그러자 의자 다리처럼 생긴 철봉이 양쪽 종아리 뒤에서 튀어나와 땅에 박혔다. 내 무게중심이 두 발과 철봉 사이에 위치하면서 마치 의자에 앉은 것처럼 편안했다. 무게가 1.6㎏에 불과해 역시 입고 돌아다녀도 불편함이 없었다.

현대차그룹 측은 “실제 공장 실험에서 첵스 덕분에 상체를 굽히지 않고도 앉은 자세로 편히 작업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나왔다. 몸무게 120㎏이 넘는 직원이 사용했는데도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의 목표는 오는 12월까지 벡스와 첵스를 양산하는 것이다. 이후 국내외 현대차그룹 생산공장에 시범적으로 투입한다. 미국 등 해외 경쟁사 제품보다 30% 정도 싼 가격으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 로보틱스팀장은 “노동자의 연령이 높아지면서 웨어러블 로봇의 필요성은 더 커질 것”이라면서 “앞으로 공업은 물론 농업, 미용 등 서비스업과 같은 다양한 직종에서 웨어러블 로봇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10-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