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개천절 집회에 150만 모일 것”

입력 : ㅣ 수정 : 2019-10-03 08: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마다 버스 4~5대로 상경 추진…청와대·세종로 등으로 행진 계획
황교안 대표 ‘조국 장관 파면 촉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대구 동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대구?경북 합동집회’에 참석해 한국당 TK의원과 함께 촛불을 밝히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8/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 대표 ‘조국 장관 파면 촉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대구 동구 동대구역 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대구?경북 합동집회’에 참석해 한국당 TK의원과 함께 촛불을 밝히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8/뉴스1

자유한국당이 개천절인 3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150만명이 결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풍 미탁의 행로, 예기치 못한 막말이나 혐오 발언 사고 등 현장 분위기가 집회의 성공을 가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광화문 대규모 집회를 열어 분노한 민심을 똑똑히 이 정권에 보여 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대한민국 파괴를 막고자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집회는 지난달 28일 검찰개혁을 지지한 ‘서초동 촛불집회’의 맞불 격이다.

한국당에 따르면 전국에서 당원들의 참여 신청을 받았고, 집회 당일 지역마다 4~5대의 버스가 상경한다. 개별 단체와 일반 시민 참여자까지 포함하면 수십대의 버스가 오는 지역도 있다고 한다. 김진태 의원은 페이스북에 “어제 춘천에서 버스 10대 간다고 했는데, 하루 만에 예약이 다 차서 추가로 열 대 더 들어간다”고 썼다.

한국당과 보수 단체들은 각각 광화문, 대한문, 서울역 등에서 개별 집회를 연 뒤 청와대, 세종로, 사직로 등으로 행진할 계획이다. 한국당은 오후 1시부터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공식 집회를 연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두대동 창원 만남의 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조국 파면 촉구 경남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두대동 창원 만남의 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조국 파면 촉구 경남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8
연합뉴스

변수는 18호 태풍 미탁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시민단체들에 한 달 전부터 공지가 돼 그대로 집회를 진행키로 했다”며 “현재 예보로는 태풍의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앞선 장외집회에서 ‘달창’, ‘청와대 다이너마이트’ 등 막말로 곤욕을 치렀던 한국당은 돌발 상황에 주의하는 분위기다. 단체 간 충돌이나 과격한 혐오 발언이 나오면 행사의 본질 자체가 퇴색할 수 있어서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10-0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