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거리 1000㎞ 이상 ‘북극성’… 발사각 높여 단거리로 수위조절

입력 : ㅣ 수정 : 2019-10-03 02: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레드라인 넘지 않고 위협 극대화
북한이 2일 오전 잠수함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 사진은 2016년 4월 북한이 수중시험발사를 했던 SLBM ‘북극성1형’(KN11)의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이 2일 오전 잠수함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 사진은 2016년 4월 북한이 수중시험발사를 했던 SLBM ‘북극성1형’(KN11)의 모습.
연합뉴스

고도·사거리 진전 신형 ‘북극성 3형’ 추정
유엔 제재 안 받은 단거리로 협상 판 유지
“정상 발사했다면 1500~2000㎞ 날았을 것”
SLBM 3~4개 탑재 잠수함 개발중인 北
軍 “잠수함서 발사 땐 괌까지 타격 가능”


북한이 2일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잠수함탄도미사일(SLBM)의 제원은 사거리 1000㎞ 이상의 ‘준중거리 미사일’이라고 우리 국방백서는 분류하고 있다. 하지만 이날 북한은 발사 각도를 높이는 방법으로 비행거리를 줄임으로써 실제 날아간 거리는 단거리 미사일 수준에 그쳤다.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판을 깨지 않기 위해 정교하게 발사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즉 레드라인을 넘지 않는 선에서 위협을 극대화했다고 할 수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 거리는 약 450㎞로 탐지했다”며 2016년과 2017년에 발사한 북극성 1, 2형과 제원 특성이 유사한 ‘북극성 계열’이라고 분석했다. 군 당국은 과거 북극성 계열 미사일 사거리를 1300여㎞로 추정한 바 있는데,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만약 (사거리를 조절하지 않고) 정상 발사했다면 1500~2000㎞ 정도의 사거리를 보였을 것”이라고 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이날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고도를 올리면서 거리를 대략 450㎞ 정도로 줄여 발사했다”고 추정했다.

단거리인지, 중거리 이상인지는 매우 중요하다.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결의 위반이지만, 단거리 발사에 대해 제재를 가한 적은 한 번도 없기 때문이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북한의 단거리 발사에 대해 “문제 될 게 없다”는 반응을 보였고, 우리 정부도 남한 쪽으로 쏘지 않는 한 단거리 발사는 도발로 보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북미 대화 기조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상공을 넘는 실거리 발사로 굳이 미국의 심기를 건드리지는 않겠다는 의도가 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날 발사한 SLBM은 과거보다 고도와 사거리 등 기술이 진전된 ‘북극성 3형’으로, 고체 연료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신형 SLBM으로 추정하고 있다.

만약 북한이 잠수함을 이용해 SLBM을 발사했다면 큰 위협이 된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잠수함을 이용해 해상 측방에서 발사한다면 북쪽으로 집중된 우리 군의 감시전력을 분산시킬 수 있다”며 “은밀한 이동으로 일본의 유엔사 후방기지나 괌을 타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미일 모두 긴장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안 그래도 북한이 최근 SLBM 3~4기 탑재가 가능한 잠수함(3000t급)을 개발 중이라는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하지만 아직은 북극성 3형이 초기 개발 단계에 있는 만큼 해상 바지선에서 발사했을 것이란 분석이 우세한 편이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10-03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