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말빛 발견] 강조하는 말/이경우 어문부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9-26 02:21 말빛 발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기다’는 평범하다. ‘이겨 내다’라고 해야 힘을 실은 듯하다. ‘살다’는 그저 그렇다. ‘살아 내다’라고 해야 역경을 딛고 살아가는 모습을 담은 것처럼 비쳐진다. 단독으로 쓰이는 ‘이기다’와 ‘살다’는 예사롭지만, ‘내다’와 결합한 말들은 이렇게 예사로움의 경계를 살짝 넘는다.

 ‘이겨 내다’, ‘살아 내다’는 ‘꿋꿋하다’는 이미지를 덧붙여 문장의 주체를 더 드러내고 미화한다. 누군가 이렇게 표현하기 시작하자 한때 유행이 됐고, 지금은 일상이 됐다. ‘힘들어도 이겨 내야 한다’, ‘우리는 살아 내야 해’…. 이처럼 다르게 표현하고 싶은 욕구들이 있다.

 “트럼프는 유엔에서 애국주의를 강조했다.” ‘강조하다’는 앞의 내용을 평이하게 서술하지 않는다. ‘이건 중요해’라는 의미도 함께 던진다. 다분히 말한 사람의 의도가 반영된 말이다. 그의 이해관계와 밀접히 연결된다. ‘트럼프는 유엔에서 애국주의를 말했다’는 이러한 것과 거리를 둔다.

 때때로 사람들은 목소리를 높이거나 같은 말을 반복한다. 이 말을 옮길 때 ‘강조했다’고 하면 그를 대변하는 게 될 수 있다. ‘객관’을 버리고 ‘주관’을 선택한 것이 된다. 어쩌면 강조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wlee@seoul.co.kr
2019-09-26 2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