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이씨 4차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9-24 16: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파일러 6명 추가 투입... 나흘만에 조사 재개
1988년 7차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버스기사와 버스안내원의 진술을 토대로 만들어진 용의자 몽타주 수배전단. /연합뉴스

▲ 1988년 7차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버스기사와 버스안내원의 진술을 토대로 만들어진 용의자 몽타주 수배전단.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를 상대로 프로파일러 6명을 추가 투입해서 4차 조사에 들어갔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전담수사팀을 이씨가 복역 중인 부산교도소로 보내 대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일 3차 조사 후 4일만이다. 이씨는 3차 조사까지 자신은 화성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번 조사에는 2009년 연쇄살인범 강호순으로부터 자백을 끌어낸 공은경 경위(40·여)도 프로파일러로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분석 경력과 전문성 등을 고려해 프로파일러 9명을 동원 합동으로 범죄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며 “1~10차 사건과 전후에 발생한 유사범죄에 대한 연관성 분석, 동일범에의한 연쇄범죄 가능성 여부 등을 수사 중”이라고 했다.

경찰은 국과수에 추가 증거품을 DNA 감정의뢰한 가운데 이씨가 과거 화성 연쇄 살인사건 당시 경찰 조사를 받았던 기록을 확인하고 분석을 하고 있다.

이 밖에도 당시 화성사건 수사팀이었던 하승균(73) 전 총경 등을 전문가 자문단으로 합류시키고 사건 당시 용의자와 마주쳐 몽타주 작성에 참여했던 버스 안내양을 찾아 나서는 등 수사를 다각화하고 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때 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목격한 사람은 2명이다. 1988년 9월, 7차 사건이 일어난 뒤 용의자를 태운 버스 기사와 안내원이다. 기사는 몇년 전 사망했다. 경찰이 유일하게 남아 있을 것으로 보이는 버스 안내원을 찾고 있다. 1988년 7차 사건 뒤 나온 몽타주는 이들의 진술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경찰은 이 안내원을 찾는다면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