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스크린 ‘LG V50S 씽큐’ 체험단 27일부터 모집

입력 : ㅣ 수정 : 2019-09-24 16: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전자 모델이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인 LG V50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국내 출시 전 LG전자는 총 300명 규모의 체험단을 운영한다. LG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전자 모델이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인 LG V50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국내 출시 전 LG전자는 총 300명 규모의 체험단을 운영한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두 번째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 ‘LG V50S 씽큐’ 국내 출시를 앞두고 300명 규모 체험단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모집 기간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일주일 동안이다. 체험을 원하면, 27일에 문을 여는 LG전자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에서 지원서를 작성하면 된다.

추첨을 통해 선정하는 체험다은 LG 스마트폰 사용 고객 뿐 아니라 타사 스마트폰 사용 고객들 중에서도 선정할 계획이다. LG 측은 “경쟁사 스마트폰 사용고객을 체험단으로 모집하는 것은 LG 스마트폰의 높은 완성도를 적극 알리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전작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인 LG V50 씽큐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적극 담아 ‘LG 듀얼 스크린’ 신형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신제품 전면에 2.1형 크기의 알림창을 탑재해 듀얼 스크린을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 상태, 문자·전화 수신을 확인할 수 있다. 360도 프리스탑 기술을 적용해 덮인 상태부터 완전히 뒤집은 각도까지 어느 지점에서나 자유롭게 고정해 사용할 수 있다. LG V50S 씽큐엔 또 32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를 탑재해 후면 카메라에 버금가는 결과물을 얻게 했고, 고성능 마이크를 활용한 ASMR 기능을 담았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