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가업승계연구소 설립… 법인 토털 서비스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7월 삼성증권과 한국예탁결제원이 공동으로 개최한 전자증권제도 세미나에 500여개 법인이 참석했다. 삼성증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7월 삼성증권과 한국예탁결제원이 공동으로 개최한 전자증권제도 세미나에 500여개 법인이 참석했다.
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은 전통적으로 강점이 있던 자산관리(WM) 부문에 이어 투자은행(IB) 영역까지 강화하며 균형 성장 전략을 펼치고 있다.

삼성증권은 전자증권제도 시행과 관련해 법인·개인 고객들이 보유한 5조원 규모의 실물증권을 유치했다. 올해 각 증권사로 유치된 전체 실물주식자산 중 30%에 해당하는 것으로, 업계에서 가장 많다. 전자증권제도는 실물증권(종이) 없이 전자등록만으로 발행, 양도, 권리 행사가 가능한 제도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장석훈 대표 취임 이후 IB를 비롯해 본사 영업을 강화하고 있다. 그 결과 주식을 실물로 보유하는 법인과 거액 자산가 등 고객들 사이에서 삼성증권의 ‘법인 토털 서비스’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높아졌다. 삼성증권은 지난 4월 업계 최초로 가업승계연구소를 설립한 뒤 승계 컨설팅과 더불어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자금조달 등 실행 지원 서비스, 후계자 양성을 위한 ‘넥스트 최고경영자(CEO) 포럼’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삼성증권은 개인 자산관리 시장을 선도하며 쌓아 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자사주 신탁, 기업 가치 평가, 퇴직연금 등 법인 고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꾸준히 제공하고 있다. 올해 개인자산관리사(PB) 한 명당 한 개 기업을 매칭해 관리하는 ‘1대1 전담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고객들의 만족도도 크게 높아졌다.

삼성증권은 상장법인 고객들을 위해 전자투표시스템을 제공하기로 하는 등 법인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부가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양진근 삼성증권 법인컨설팅담당은 “전사의 역량을 모은 원스톱 법인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9-09-2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