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캐고 나경원 덮나…검찰 칼끝은 공정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9: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원, 원정출산·이중국적 수사 촉구…나경원 “둘다 아니다” 의혹 전면 부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3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3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원정출산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나 원내대표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을 연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대안정치연대 소속 박지원 의원은 23일 라디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칼 겨눈 검찰은 나 원내대표 의혹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조국은 캐고 나경원은 덮고, 조국에 들이대는 검찰의 칼은 날카롭고 나경원에게 들이대는 칼만 무디다면 국민이 공정한 검찰로 보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원정출산이 아니냐 하더니 이제는 이중국적 아니냐고 말하고 있다. 둘 다 아니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의 라치몬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를 출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라치몬드의 설립 연월은 2000년인데 제 아이의 출생연도는 1997년”이라고 반박했다. 또 아들이 이중국적이라는 근거로 제시된 한국계 미국인 학생회 ‘케이시’(KASY) 가입에 대해서는 “예일대 학생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클럽”이라고 했다.

같은 당 주호영 의원도 라디오에서 “나 원내대표 측은 아들을 서울의 병원에서 출산한 것이 확실하고, 자료도 갖고 있다고 분명히 얘기했다”고 옹호했다. 이어 “저는 곧 (자료가) 공개될 것으로 본다. 다만 전략적으로 시기를 선택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것을 밝히지 않고 넘어갈 수 있겠나”라고 했다.

지난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나 원내대표에게 아들의 이중국적 여부를 밝히라고 압박했던 홍준표 전 대표도 이날은 “이중국적이 아니라고 선언한 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환영한다. 그렇게 당당해야 좌파들을 상대할 힘이 생긴다”며 한발 물러섰다.

이날 친박 의원들이 다수 포진한 초·재선 의원 모임 ‘통합과 전진’은 보도자료를 내고 “홍 전 대표의 최근 발언에 대한 우려를 전한다. 지금 내부 분열을 획책하는 자는 자유 우파의 적”이라며 “모두 하나로 똘똘 뭉쳐 그들을 상대하기에도 힘에 부치거늘 전쟁 중인 장수를 바꾸라며 공격해오는 세력을 우리는 달리 뭐라고 불러야 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9-2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