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文 결단해야” 與 “먼지털기식 수사”… 청와대는 ‘예의주시’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2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조국 부부, 구속 면하기 어렵다”
손학규 “앞으로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이해찬 “한 달 동안 확실한 결과 안나와”
靑, 공식 입장 없어… 불편한 기류 감지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3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3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검찰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자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 장관에 대한 직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여당은 검찰의 성과 없는 ‘먼지털기식 별건 수사’를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으로 조 장관 본인도 사실상 피의자 신분이 된 상황에서 장관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은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것”이라며 “돌이킬 수 없는 헌법 유린 상황의 회복을 위해 헌법재판소에 직무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은 물러설 의지가 없는 만큼 이제 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며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혐의만으로도 조국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문 대통령이 무죄추정원칙 운운하면서 (조 장관이) 기소 돼도 그 자리에 놔둘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며 “이 정권은 그 순간 끝장과 막장으로 가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법무부 장관의 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하고 이 나라의 정의를 지킬 수 있겠느냐”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3.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3.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대규모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현재까지 확실하게 진실이 밝혀진 것은 별로 없는 것 같다”며 “검찰 수사 관행상 가장 나쁜 것이 먼지털기식 수사, 별건 수사인데 한 달 동안을 하면서 확실한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을 보면 수사가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했다.

같은 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현재 검찰에서 조 장관 혐의점을 찾는 것도 아니고 기껏해야 배우자 연루 정도에 특수부 검사를 최대 40명 투입했다고 하는데, 이 정도로 수사가 지지부진한 것은 도리어 매우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조 장관 임명에 찬성했다가 당원 반발로 최근 사과한 정의당은 이날 구체적 언급을 삼갔다. 오현주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에 대해 엄중하게 지켜보겠다는 기존 입장과 같다”고 했다.

검찰 수사에 대해 말을 아껴 온 청와대도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검찰이 수사해 온 과정이 있는 만큼 별도 입장을 낼 게 없다”고 했다. 하지만 강기정 정무수석은 페이스북에 “누가 뭐래도 지금의 시간은 한반도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는 데 진력할 때”라고 썼다. 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 직후 실시된 압수수색에 대해 불편한 기색이 엿보인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9-2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