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야구 10개구단 참가한 한국연예인야구협회(SBO) 창립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6: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에버8호텔에서 열린 한국연예인야구협회(SBO) 창립총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연예인야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에버8호텔에서 열린 한국연예인야구협회(SBO) 창립총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연예인야구협회 제공.

한국연예인야구협회(SBO)는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에버8호텔에서 10개 연예인 야구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총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SBO는 연예인야구단 10개 구단이 모여 만든 협회다.

이날 총회에서는 지난 10년간 연예인야구리그를 주최해온 한스타미디어 박정철 대표를 초대 회장으로 추대했다. 또 공놀이야 홍서범 단장과 양승호 전 롯데감독을 고문으로 위촉하고, 이봉원(스마일)·오만석(인터미션)·이동윤(개그콘서트)·임대호(스타즈)·임호(크루세이더스)·박광수(조마조마)·변기수(라바)·송호범(폴라베어스)을 이사로 선임했다.

아울러 김정우 고려대교수, 김영배 서울장애인일자리센터소장, 한만정 MBC해설위원, 계은영 고양시 체육전문위원, 장문익 에버8호텔대표, 이정석 변호사, 유정우 한경텐아시아대표이사 등이 일반인 이사로 협회에 참여한다. 감사는 장철한 BMB감독이 맡는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