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나경원, 아들 출산 자료 당장 공개 않는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5: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대책마련을 위한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3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대책마련을 위한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3
연합뉴스

나경원 “아들 원정출산·이중국적 아니다”
직접 해명했지만 증명 자료는 공개 안해
박범계 “조국 딸은 온갖 자료 요구했잖나”
주호영 “시기 고려…자료 분명히 있다 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아들 원정출산 및 이중국적 의혹에 대해 23일 직접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가운데 이를 증명할 자료 공개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에 주호영 한국당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서울 출산을 증명할 자료를 가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주호영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국적 논란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먼저 박범계 의원은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홍준표 전 대표가 정확히 얘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국적인지 아닌지, 원정출산인지 아닌지만 밝히면 의혹은 풀린다”고 말했다.

논란을 끝내려면 증거를 공개하라는 것이다.

이에 주호영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 측은 아들을 서울의 병원에서 출산한 것이 확실하고, 자료도 갖고 있다고 분명히 얘기했다”고 답했다.

자료를 곧바로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이것을 밝히면 또 다음 걸 물고 늘어지기를 반복할 것이기 때문에 그 의도에 끌려 들어가지 않겠다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얘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범계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은 온갖 걸 다 공개하라고 요구하고는 출생증명서 하나 공개하지 못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주호영 의원은 “곧 공개될 거라고 본다. 다만 시기를 전략적으로 선택하는 것이 아닌가. 이것을 밝히지 않고 넘어갈 수 있겠는가”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숱한 눈들이 있는데, 이중국적이다 아니다, 어느 병원에서 출산했다 아니다를 손으로 가리고 넘어갈 수 있겠느냐”면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반박 자료를 준비 중일 것이라고 했다.

다만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조국 장관, 황교안 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논란 모두 특검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반대의 뜻을 밝혔다. 주호영 의원은 “여러 가지 국정 과제가 많은데 자녀들 문제로 특검하면서 국력 낭비하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도 “오죽하면 이렇게라도 하자고 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문 대통령 자녀 문제도 사실 깔끔하게 클리어는 안 됐다고 본다”면서 “물타기는 급한 쪽이 하는 것이다. 조국 장관 자녀와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중에 누가 급한지, 누가 물타기를 하는지는 국민이 보면 아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