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악의적 의혹 보도 법적 조치…아내, 검찰 조사 응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굳은 표정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2019.9.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굳은 표정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2019.9.23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23일 딸 조모(28)씨의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발급에 조 장관 측이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일부 의혹 보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9시쯤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지금까지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언급을 하지 않아 왔다”고 강조하면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오늘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고 토로했다.

조 장관은 또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다. 그러나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렵다”며 법적 대응까지도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등에서 여러 번 말씀드렸지만,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임의 제출받은 조 장관의 자택 PC 하드디스크에서 조씨가 2009년 발급받았다는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파일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조 장관이 증명서 발급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이 이날 오전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장으로 지난 20일 검찰 조사를 받은 한인섭 서울대 교수는 입장문을 내고 “제가 아는 범위에서 나름 충실하게 설명했다”며 “과도한 억측이 진실을 가리지 않았으면 하고, 차분히 사실이 밝혀지기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건강 문제로 검찰 조사를 받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퇴원했고 당연히 검찰 수사에 응할 것”이라고 조 장관은 답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쯤부터 조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