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섭, SNS에 입장문 “과도한 억측, 진실 가리지 말아야”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웃 피해 없도록 거처 옮겼는데 잠적이라고…” 토로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연합뉴스

▲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가 허위 발급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한인섭(60) 형사정책연구원장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도한 억측이 진실을 가리지 않았으면 하고, 차분히 사실이 밝혀지길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원장은 “그동안 인터뷰에 응하거나 입장을 내지 않아 궁금하신 점이 적지 않으셨을 줄 안다”며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이 적절치 않고 현재 근무 중인 기관과 무관한 일로 취재에 응대하기 어려운 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 지난 20일 검찰 조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 “참고인으로 검찰에 나가 진술했고 문답에 대략 6시간, 조서 확인에 2시간 남짓 걸렸다”며 “10년 전, 6년 전의 상황에 대하여 상세히 기억하기 어렵지만, 아는 범위에서 나름 충실하게 설명했다. 점차 의혹이 해소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상식과 경험칙에 부합하지 않는 의혹 제기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의혹이 곧 사실이 되는 것은 아니다”며 “정치적 폭풍 속에서 진실이 제 모습을 드러내기란 참 어렵다. 과도한 억측이 진실을 가리지 않았으면 하고, 차분히 사실이 밝혀지길 기다리겠다”고도 했다.

한 원장은 과도한 언론 취재경쟁에 대한 부담감도 털어놨다. 그는 “연구원 출근과 근무에 애로가 많다”며 “새벽에 출근했더니 ‘도둑출근’이라 하고, 회의 준비에 차질이 있을 정도의 상황인지라 연가처리를 했더니 ‘꼭꼭’ 숨었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쉽지 않은 환경에서 정상적으로 업무협의와 지시도 하고, 대외 MOU도 체결하는 등 원장으로서의 업무수행에 영향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저에 대한 과도한 취재 열기가 형사정책연구원의 연구활동을 방해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고 했다.

한 원장은 “기자들의 취재가 직장이 아닌 저희 집 부근에서도 계속되고 있다”며 “주거지는 프라이버시가 존중되어야 하는 공간이고, 이웃 주민들도 공동으로 거주하는 곳인데 컴컴한 복도에 숨어 있던 기자와 갑자기 맞닥뜨려 쇼크상태에 이른 적도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노이로제에 걸릴 지경인 이웃들에게 피해를 줄 수 없어 잠시 거처를 옮겼더니 ‘잠적’이라 한다”며 “이웃과 가족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저희 집 부근에서 취재활동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0일 조 장관의 자녀들이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은 시점에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지낸 한 원장을 불러 증명서 발급 경위와 조 장관의 관여 여부 등에 대해 10시간 넘게 조사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