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제주 동쪽 바다 통과…밤 10시 부산 최근접

입력 : ㅣ 수정 : 2019-09-22 1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752㎜ ‘물 폭탄’…여수 시속 150㎞ 강풍
화물차도 넘어뜨린 태풍 위력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고 있는 22일 오후 울산시 북구에서 주차돼 있던 화물차가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옆으로 쓰러져 있다. 2019.9.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물차도 넘어뜨린 태풍 위력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고 있는 22일 오후 울산시 북구에서 주차돼 있던 화물차가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옆으로 쓰러져 있다. 2019.9.22
연합뉴스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제17호 태풍 ‘타파’가 일요일인 22일 저녁 제주도를 할퀸 뒤 부산 앞바다를 향하고 있다.

‘타파’는 이날 밤사이 부산 앞바다를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태풍의 길목 주변인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에 의한 큰 피해가 예상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6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동쪽 약 150㎞ 해상에서 시속 39㎞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타파’는 전날까지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다.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이 330㎞에 달한다.

오후 3시께 태풍 중심에서 가장 가까워졌던 제주도는 이날 밤까지 태풍 영향권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태풍 중심이 부산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이날 오후 10시로, 동남쪽으로 80㎞ 떨어진 바다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에 제일 근접하는 시점은 이날 오후 11시로, 동남쪽 90㎞ 거리 바다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전날까지만 해도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태풍이 동쪽으로 가는 경향이 강해졌다.

태풍 중심이 부산, 울산에 가장 가까운 시점은 달라지지 않았지만, 그 거리가 기상청 발표 때마다 조금씩 멀어지고 있다.

태풍은 23일 0시께 부산 동쪽 약 130㎞ 바다를 거쳐 같은 날 오전 6시께 독도 동쪽 약 12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오후 7시 현재 수도권 등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과 해상에 태풍 특보가 발표돼 있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기록적인 호우와 강풍에 시달리고 있다.

전날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강수량은 제주 어리목 752.0㎜, 지리산(경남 산청) 277.0㎜ 등을 기록했다.

이날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 초속 41.7m(시속 150.1㎞), 제주 서귀포 지귀도 초속 40.6m(시속 146.2㎞) 등을 기록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제주도는 오늘 밤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 등은 내일 아침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예상된다”며 “월파와 강풍으로 해안과 섬 지역, 해안가 인근 내륙 등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통보관은 “부산 등 남부지방은 강풍이 불면서 시간당 30㎜ 이상의 비가 강약을 반복하며 오늘 자정 전후까지 올 것으로 보인다”며 “침수와 산사태,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